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김종천 과천시장의 주민소환 투표를 앞두고 있는데요.

오는 9일부터는 직무가 정지됩니다.

이런 가운데 국토교통부가 주민소환 문제로 불거진 정부과천청
사 유휴지에 대한 주택 건설계획을 철회했습니다.

김 시장에게는 반가운 소식이지만 대안 등 풀어야 할 과제도
많습니다. 이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국토교통부가 정부과천청사 유휴지 주택 건설계획을 철회했습니다.

대신 조건을 붙였습니다.

지난해 8.4 부동산 대책에서 제시했던 것보다 300세대를
더 늘린 4천300세대를 과천에 짓는 것으로 변경한 겁니다.

구체적으로는 3기 신도시인 과천지구에 3천세대를 더 공급하고
다른 대체지를 정해 1천300세대를 추가하겠다는 내용입니다.

정부과천청사 유휴지에 주택 건설을 막아왔던 과천시로서는
급한 불은 껐지만 걱정거리는 더 생겼습니다.

정부가 과천시의 대안을 적극 수용할 것인지가 첫번째 고민입니다.

주민소환 투표로 오는 9일부터 직무가 정지되는 김종천 시장은
두 가지 대안 중에 하나를 정부가 반드시 수용하도록 계속
협의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김종천/과천시장]
"청사 유휴지 활용 문제도 항구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시민
여러분께 발표한 이건희 미술관 건립 또는 종합병원 중심
의료바이오 클러스터 조성 방안을 정부에 지속적으로 요청하겠습니다."

또 하나의 문제는 3기 신도시인 과천지구에 인구 집중 현상입니다.

과천지구는 애초에 9천600세대로 계획됐지만 과천시와의
협의 과정에서 7천세대로 줄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 계획이 변경되면서 처음 계획됐던 것보다 오히려
400세대가 더 많은 1만 세대를 짓게 됐습니다.

김종천 시장은 지난달 28일 시의회에서 과천지구와 관련
"세대수가 과도해 줄였다"고 발언했는데 국토부의 계획 수정이
이 발언을 무색하게 만들었습니다.

[김종천/과천시장(지난달 28일)]
"주택수는 9천600호가 좀 과도하니까 7천호 이하로 하자
또 과천시 자족기능을 확보하기 위해서 가용지 50% 정도를
자족용지로 공급하자고 요구를 하고요. 철도 교통 등
교통대책을 세우고 자족용지를 확보하고 주택수의 밀도를 낮추는
그런 과천시의 요구를 정부가 받아들였기 때문에..."

과천시가 원하는대로 청사 유휴지를 조성하고, 우려되는 과천
지구의 인구 과밀화 문제도 풀 수 있을지 지켜볼 대목입니다.
B tv 뉴스 이창호입니다.

촬영 김영환
편집 노영훈

#과천 #과천지구 #이창호기자 #김종천과천시장 #주민소환투표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