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 멘트)
지난해 선거법 개정 이후 엄지척이나 V자 등 자유롭게 투표 인증샷을 올릴 수 있게 됐는데요. 하지만 투표 당일 제한되는 행위도 있어 유권자들의 주의가 필요합니다.
박재한기자입니다.
-------------------
(리포트)
자신의 선거 참여 사실을
기록하는 인증샷.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인증샷 행렬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특히 지난해 초 선거법이 개정되면서

지난해 대선부터
엄지손가락이나 브이자를 취하는 등의
인증샷을 SNS에 올리는게 가능하게 됐습니다.

지지하는 후보자의 벽보나 사진 앞에서 찍은 사진도
자유롭게 올릴 수 있습니다.

하지만 주의해야 할 점도 있습니다.

투표 인증샷의 경우
도장이 찍힌 투표용지를 촬영하거나

기표소 내부 촬영은 선거법에 위반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INT) 진명준/북구선거관리위원회 지도계장
기표소 안에서 투표지를 촬영하는 경우 그때는 2년 이하의 징역 4백만 원 이하의 벌금을 받게 되고요. 또 선거운동복이나 어깨띠, 후보자의 정당명이나 기호가 적힌것을 입고 투표하게 되면 마찬가지로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4백만 원 이하의 벌금을 받게 됩니다.

또 후보자는 물론 일반 유권자들도
선거당일 투표참여를 권유하는 활동을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각 가정을 방문하거나
투표소로부터 100m내에서 투표 권유 행위는
불법에 해당합니다.

공식 선거운동 기간이 끝난 만큼

특정 정당이나 후보자 이름이 들어간 현수막, 인쇄물,
어깨띠 등을 이용한 투표권유 행위 역시 금지됩니다.

S/U) 이밖에 간단한 유의사항만 잘 지키신다면 유권자로서의 소중한 권리를 행사하실 수 있습니다.
[6.13 지방선거]
티브로드 부산뉴스 박재한(hani10@tbroad.com) 입니다.

촬영/편집 심환철

(2018년 06월 12일 방송분)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