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안성시는 지난 달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산사태와 침수 등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갈수록 예측하기 힘들어지는 기후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지자체 차원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시의회에서 제기됐습니다.

주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달 2일에서 12일까지 내린 집중호우로 2명의 사상자가
발생하고 산사태로 76ha가 무너져 내린 안성지역.

지금까지 발생한 집중호우 피해로는 최대가 될 만큼 피해가
컸습니다.

시는 이같은 집중호우를 평상시 수준에서 벗어난 기후이변으로
보고 있습니다.

안성시의회 임시회에서는 기후변화에 대해 지역단위에서 실행할
수 있는 정책이 나와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먼저 안성시의 지속가능발전협의회의
손질이 필요하다고 봤습니다.

[박상순/ 안성시의회 의원]
"경제·환경·사회 등 모든 분야에서 시민의 일상과 결합된
최상위 가치이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지속가능발전의 가치가
안성시정 전반의 정책에 연계되고 통합적으로 추진될 수 있기를..."

환경에 대한 정책을 분명하게 정하고 시민이 모든 분야에서
실행할 수 있도록 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이를 위한 지속 가능한 발전목표와 이행계획을 수립해 미래세대가
안심할 수 있는 터전을 조성해 나가자는 겁니다.

목표에 따른 관련 조례 손질도 필요하다고 봤습니다.

[박상순/ 안성시의회 의원]
"지금의 관련 조례에는 지속가능발전목표를 수립해야 할 안성
시장의 기본적인 책무규정도 반영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이행실천을 제도적으로 뒷받침하는 데 실효성이 전혀 없습니다.
시민사회 공론화를 통한 논의과정이 더 필요하다고..."

집중호우로 산사태와 저수지가 붕괴되고 도로가 유실되는 등
280억 원의 재산피해와 360명이 넘는 이재민이 발생한 안성시.

기후이변을 온몸으로 겪은 안성시가 자치단체에서 할 수 있는
대책을 어떻게 마련할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Btv뉴스 주아영입니다.

<촬영/편집 김수상>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