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오산의 한 대학교에서 중국인 유학생 입국과 격리를 두고 논란이 벌어졌습니다.
오산시가 유학생들의 입국을 제한하고
입국한 학생들은 대학 내에 격리하도록 대학 측에 강하게 요청했는데요.
대학 측은 강제할 수 없다며 항의했습니다.
김성원 기자입니다.

오산시 한신대학교 입니다.
이 학교 재학생 가운데 31명은 중국인 유학생입니다.

이 가운데 5명은 코로나19사태 이전에 한국에 머물렀고,
나머지 학생들은 본국으로 돌아갔다 신학기를 맞아 다시 학교
로 돌아오고 있습니다.

학교 측은 유학생들이 돌아오면 기숙사를 개방하고
1인이 1실을 이용해 2주간 격리할 수 있도록 준비했습니다.

입국 예정 학생은 모두 16명.
하지만 모두 기숙사 이용을 하지 않고 원룸 등 본인이
원하는 곳에 머물겠다는 의사를 밝힌 상황입니다.

이를 두고 오산시가 진행한 유관기관 협력 회의에서 논란이
벌어졌습니다.

오산시는 유학생들이 입국하지 않도록 할 것을 학교 측에
요청했고 이 때 발생하는 비용까지 부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장씽크] 곽상욱/오산시장
“가능하면 큰 인원이 아니기 때문에 학교를 위해서라도 귀국
조치를 해서...여기에 드는 비용문제는 협의를 해서..."

요청에도 유학생들이 입국 의사를 밝힌다면 학교 내에서 2주간
격리할 수 있도록 조치해줄 것을 거듭 주문했습니다.

학교 내 격리가 어렵다면 시에서 마련한 캠핑카에 학생들이
머무를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현장씽크] 곽상욱/오산시장
"저는 오히려 강한 그러한 것을 통해서 어떤 조처를 통해서
한신대는 안전하다 이런 의미로 선언을 해주는 것이 가능하지 않을까라는 기대가 있고요."

오산시의회도 만에 하나 중국 유학생으로 인해 코로나19가
발생하면 학교 측이 책임을 져야한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현장씽크] 장인수/오산시의장
"이건 중국학생들한테 선택의 여지가 아니고 학교 자체적으로
결정해서 이렇게 할 테니 결정을 따르라고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학생들의 입국을 막거나 거주지를 강제로 제한할 수
있는 법률적인 근거는 없는 상황.

학교 측은 오산시의 요구에 난감하다는 입장입니다.
입국 제한이나 거주지는 학생들이 동의를 통해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대학 측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적극 협조할 수는 있지만
법령 등에 따라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오산시에 불만을 표하고 있습니다.

[현장씽크] /한신대 부총장
"강제로 못 들어오게 하는 게 가능한지 여부는 또다른
문제가 있기 때문에 이부분에 대해서 오산시가 법의 유권해석을
저희들에게 해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것 같고요."

중국 유학생 입국과 격리를 두고 벌어진 오산시와 대학 간 논란
결국 논란은 시와 학교 측의 입장 차만 확인한 채 별다른
대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마무리됐습니다.
티브로드뉴스 김성원입니다.


<촬영/편집 - 임지환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