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정부가 감염병 위기 경보 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격상함에 따라 대국민 예방수칙도 강화됐는데요.

열이 나고 기침을 하면 등교나 출근을 하지 말라는 내용도
담겼습니다.

김효승 기자의 보도입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강조한 첫 번째 내용은 의심증상이 나타나
면 외출을 자제하라는 겁니다.

[현장싱크] 정은경 /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발열·호흡기 증상이 나타난 사람은 등교나 출근을 하지 말
고 외출을 자제하는 게 필요하며, 집에서 충분히 휴식을 취
하면서 경과를 관찰…."

기침이나 목의 통증 등 증상이 있는 경우, 집에서 3~4일
동안 경과를 지켜보도록 했습니다.

기존 예방수칙보다 하루 이틀 더 경과를 관찰하도록 강화된
겁니다.

38도 이상 고열이 계속되거나 증상이 심해지면 1339 콜
센터 또는 보건소에 문의하거나 선별진료소를 찾아야 합니다.

의료기관이나 선별진료소를 방문할 경우 마스크를 착용하고 자
가용을 이용해줄 것을 강조했습니다.

임신부와 65세 이상 고령자, 신부전을 비롯한 만성질환자와
암 환자 등은 더욱 조심해야 합니다.

고위험군에 속하면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에 가지 말아 달
라는 내용도 예방수칙에 담겼습니다.

정부는 특히 감염병 유행지역의 시민들은 외출과 다른 지역
방문을 자제하고 격리자는 의료인과 당국의 지시를 철저히 따
라달라고 주문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김효승입니다.

[영상/편집 - 노영훈 기자]

#질병관리본부 #예방수칙개정 #대국민예방수칙개정
#의심증상_외출삼가세요 #티브로드수원방송 #김효승 #노영훈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