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화성시가 모든 시민에게 20만 원씩 지급하는 ‘화성형 재난
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는데요.
미래통합당 시의원들의 반발이 거셉니다.
4월 지급은 어렵고 20만 원보다 많은 100만 원을 지급
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김성원 기자입니다.

화성시가 소득과 재산, 나이와 관계없이 시민 모두에게 20
만 원씩 지급하는 ‘화성형 재난기본소득’을 발표했습니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과 더하면 1인당 30만 원, 4인 가족
기준 120만 원을 받게 되는 셈입니다.

[현장씽크] 서철모/화성시장
“화성시는 소득과 나이 상관없이 모든 시민을 대상으로 1인
당 20만 원의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결정했습니다. 4인 가
구 기준, 경기도 40만 원, 화성시 80만 원을 합쳐 1
20만 원을 받게 될 것입니다.”

화성시는 1,660억 원이 담긴 2차 긴급추경안을 다음 달
초 시의회에 제출할 예정.

이에 대해 화성시의회 민주당 의원들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시민들을 위해 긴급히 처리해야 하는 사안이라고 밝혔
습니다.

하지만 미래통합당 시의원들은 "선거를 앞둔 퍼포먼스"라며
당장 추경 예산을 심사할 수는 없다는 입장입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하고 있는 상황인 만큼 재난기본소득
을 지급해도 경제 효과가 적다는 겁니다.

통합당 의원들은 코로나19가 안정기에 접어들었을 때 재난기
본소득을 지급해도 충분하다며, 정해진 일정에 맞춰 오는 5
월 추경안을 심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 이창현/화성시의회 의원(통합당)
"반대는 아닙니다 절대로. 퍼포먼스 하지 말고 정상적으로
5월 추경에 하자는 뜻입니다."

통합당 의원들은 또, 시민 모두에게 20만 원을 지급하는
집행부 안에 대해 생색내기에 불과하다며 100만 원으로 상
향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화성시는 시급한 집행이 필요하다며 시의회에 4월 초
예산 심사를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시는 의회 예산 심사가 끝나는데로 바로 시민들에게 지급하겠
다는 입장이어서 이후 집행 절차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티브로드뉴스 김성원입니다.


<촬영/편집 - 임지환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