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각종 경제 지원책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자체의 형편에 따라 지역별로 지원 규모나
범위가 제각각인데요.

전국 기초지자체는 정부가 일괄적으로 긴급재정지원 재원과
방향을 마련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김효승 기자입니다.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가 긴급재정지원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조사는 전국 226곳 기초지자체장 가운데 177명의 의견을
담은 것으로, 최근 경제 위기가 IMF 때보다 심각하다는
의견이 60%를 넘겼습니다.

모든 지자체장은 긴급 재정지원이 필요하다고 답했는데,
대상은 전체 국민보다는 기준을 통한 선별 지급이,
또 개인보다는 가구 단위의 지급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긴급 재정지원 액수는 가구별로는 110만 원,
1인당 79만 원 정도가 적정하다는 의견이 나왔고,

지원 형태는 현금보다는 지역 화폐 등을 통해 지역 경제를
살려야 한다는 답변이 80% 이상을 차지했습니다.

재정 비용은 중앙정부가 전액 부담해야 한다는 의견이
62.7%로 과반을 차지했습니다.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는 중앙정부가 재원 마련을 일원화해야,
보다 빠르고 형평성 있는 지원이 이뤄질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염태영 / 수원시장,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
"정부가 신속한 재정지원 기준을 결정하는 것이, 현재
다양한 형태로 지방정부에서 제각각 이뤄지는 긴급 지원 정책의
혼란스러움을 막는 최선의 방법입니다."

다만 지자체 10곳 중 7곳 이상은 중앙정부의 지원과는
별개로 지원 계획을 마련하고 있고, 소상공인과 저소득층 등을
중심으로 지원을 해간다는 입장입니다.

티브로드 뉴스 김효승입니다.

[영상/편집 - 노영훈 기자]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코로나19 #긴급재정지원
#전국기초자치단체 #자치단체지원 #티브로드수원방송 #김효승 #노영훈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