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인천 박일국 기자]

[기사내용]

정유현 앵커)
민선7기 인천시정부가 출범하면서 시 산하기관장들이 교체되고 있는데요.
각종 공사나 공단의 사장을 임명하기 전에 꼼꼼한 인사 검증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대상자도 확대하고 검증 과정도 개선해야 한다는 요구입니다.
박일국 기자입니다.

리포트)
인천도시공사와 인천관광공사는 민선7기 시정부가 구성되면서 가장 먼저 사장이 바뀌는 산하기관입니다.
이번주까지 공모를 진행하고 조만간 새로운 사장이 선임될 예정입니다.

인천시 산하기관장 교체가 시작되면서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인사 검증 절차에 대한 다양한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공공노조와 시민단체들은 우선 인사청문간담회에
외부 인사 참여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시의회를 모두 민주당이 차지하고 있는 상황인 만큼
의회에만 검증을 맡겨둘 수 없다는 겁니다.

- 정교헌 / 한국노총 공공연맹 인천본부장
"(시의회가) 90% 이상이 민주당으로 구성돼있고 현재 그런 인사 검증은 사실 우리가 예산한데로 흘러갈 겁니다. 거기에 일정한 시민단체가 구성돼서 진정한 인사청문회가 돼야한다."

인사청문 대상을 12개 출자 출현 기관까지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현재는 인천시가 5개 공사 공단에 제한적으로 시행할 방침이기 때문입니다.

- 김명희 / 인천평화복지연대 협동처장
"인사 검증을 들어가기 전에 인사 검증 기준을 공론화해서 시민사회에 알리고 그러한 기준에 대해서 전문가와 시민사회의 의견을 듣는 절차를 갖추는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인천시 산하기관 인사 검증 확대는
시 고위공무원들의 낙하산 인사 문제와 밀접한 관련이 있고
군구 시설관리공단의 문제로 확산될 가능성이 있어
지역 관가에선 예민한 현안으로 받아들이는 분위깁니다.
티브로드 뉴스 박일국 입니다.

영상취재/편집 : 함정태

(2018년 9월 10일 방송분)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