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서울도서관은 현재 서울에서 유일한 시립도서관입니다.
서울시는 지난해 서울도서관 분관을 확충하겠다는 계획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자치구마다 도서관을 유치하기 위한 경쟁이 뜨거웠는데
오늘 서울시가 도서관을 지을 5곳을 선정해 발표했습니다.
지역마다 희비가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선정되지 못한 지역에선 주민들의 반발도 예상됩니다.
이정윤, 김대우 기자가 차례로 보도합니다.

=========================================

서울시가
지역별 문화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시립도서관을 확충하기로 했습니다.

총 예산 3천100억 원을 들여
오는 2025년까지 시립도서관 5곳을 짓기로 한 겁니다.

시립도서관이 들어서는 자치구는
강서와 관악, 서대문, 도봉, 송파구입니다.

현장음- 유연식 / 서울시 문화본부장
(총 25개 부지에 대해 지난 수개월 간
용역과 검토 분석, 현장 조사를 통해서
최종 5곳을 선정했습니다.
입지와 교통 편의성, 주민 요구, 사업 추진 용이성 등
여러 가지 기준을 고려해 5곳을 선정했습니다.)

서울시는 5개 권역별로
지역 특성과 수요를 반영해
특화된 도서관을 건립한다는 계획입니다.

CG
(우선 강서구 내발산동에는
생태공원과 안양천이 있는 지역 특성을 살려
'과학·환경 도서관’이 들어섭니다.

1만㎥ 일대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지어집니다.)

CG
(서대문구 북가좌동에는
'디지털·미디어 도서관’이 들어서며,

도봉구 방학동에는
인문· 사회과학을 주제로 한 도서관이 조성됩니다.)

서울시는 시민들이
도보 10분 거리에서 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도록
구립도서관과 작은도서관도
추가로 건립할 예정입니다.

2025년까지 예산 1천252억 원을 지원해
구립도서관 66개,
작은도서관 195개를 더 짓는다는 계획입니다.

시설이 낙후된 기존 도서관 70곳도
35억 원을 투입해 시설을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정윤입니다.

=========================================

강서구 내발산동 743번지가
서울도서관 분관으로 불렸던 시립도서관의
건립지역으로 최종 결정되면서,
지역은 마침내 숙원사업이 해결됐다는 분위기입니다.

이 지역 주민들은 해당 부지에 도서관을 지어줄 것을
10년 가까이 요구해왔는데,

현수막까지 내걸며 도서관 유치 의지를
강하게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 문장길 / 서울시의원
(176학급, 1만3천 명의 학생들이 있는데
변변한 도서관 하나가 없었습니다.
10년 동안 지역 주민들의 숙원사업이었고
그 불편을 주민들이 참아왔습니다.)

문제는 마곡지구입니다.

시립도서관 후보지역 가운데 한 곳이었던 이곳 역시,
지역 주민들의 도서관 건립 요구가 컸던 곳입니다.

무엇보다 마곡지구 주변 지역은
현재 열병합발전소 건설 문제로 시끄럽습니다.

열병합발전소 등을 반대하는 3차 집회가
오는 20일 예정돼 있는데,
이 자리에서 시립도서관 유치 실패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올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동대문구 전농동 문화부지 역시
이번 시립도서관 건립지역에서 제외되면서,
다른 활용 방안을 구상해야할 처지에 놓였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김대우 입니다.

(촬영/편집 - 김웅수, 박우진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