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강혜진기자]

[앵커멘트]
종로구가 야심차게 준비 중이던
필운대로 지하주차장 건립 사업이
중단 위기에 처했습니다.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기 때문인데
이미 용역 등에 예산이 투입돼
세금 낭비라는 지적이 일고 있습니다.
강혜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사내용]
김영종 / 종로구청장
<공공주차장 확보도 하고 찾아오는 시민들이
편하게 주차할 수 있도록 보행 공간을 많이
만들어 주면서 지역 활성화에도
큰 보템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지하를 생각하게 됐습니다.
그렇게 주민들이 이해해 줬으면 좋겠고요.
막상 해 놓으면 비용이 국비여서
구 예산이 줄어들고...>

지난해 방송을 통해
김영종 종로구청장이 직접 밝힌
필운대로 지하주차장 사업 계획입니다.

국비 50억4천, 시비 14억9천, 구비 19억으로
총 395억7천만 원이 소요됩니다.

하지만 사업 계획이 나온 지난해부터
주민 찬반 의견은 분분했고,
지하주차장 건설에 대한
주민들의 불신은 더 컸습니다.

지난 달 23일 첫 주민설명회에서
주민과 상인 모두 지하주차장 건립을
반대했습니다.

당초 서울시가 시작한 경복궁 서측 일대
보행거리 조성도 모두 거부했습니다.

사전에 주민설명회도 없이 설계 용역을 추진한
사업 자체를 받아 드릴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첫 설명회를 마친 종로구는
결국 필운대로 지하주차장 건설 설계 용역을
전면 중단키로 했습니다.

결국 사업 전반을 원점에서
다시 논의할 수밖에 없어
예산만 낭비했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이미 도로와 주차장 건립 등
기존 설계용역에 들어간
예산만 11억 원에 달합니다.

티브로드 뉴스 강혜진입니다.

< 촬영/ 편집- 신승재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