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서울뉴스 김진중기자]

[앵커멘트]
정부가 2025년까지 공공 임대주택을
240만호까지 늘린다는 내용의
주택 공급 대책을 내놓았습니다.
수도권 유휴부지 활용과
공공 재건축 용적률 완화 등으로
서울 등 수도권에 13만호 이상을
신규 공급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김진중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정부 서울청사에서
수도권 주택 공급 확대방안이 발표됐습니다.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서울시 유휴부지 활용과
재건축 용적률 완화 등으로
주택 공급 물량을 늘리겠다는 겁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정부는 내 집 마련의 기회가
중단 없이 제공되도록 주택공급물량을
최대한 확보한다는 측면에서
활용 가능한 모든 수단과 메뉴를
제로베이스에서 검토하였습니다.
서울권역을 중심으로 총 26만호 + a 수준의
대규모 주택공급이 집중 추진됩니다.)

도심 내 군부지와 공공기관 이전 부지 등
유휴 부지 18곳을 신규 택지로 발굴해
3만 3천 호 이상의 주택을 신규 공급합니다.

신규 택지로 전환될 공공기관 유휴부지에는
용산 미군반환부지와
서초구의 서울지방조달청 부지,
서부 면허시험장 부지,
상암 DMC 미매각 부지 등이 포함됐습니다.

또, 그린벨트는
미래 세대를 위해 보전한다는 원칙 하에
환경 보존 가치가 낮다는 평가를 내린
노원구의 태릉골프장 부지만이
개발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재건축 재개발 등 정비 사업의 공공성을 강화해
7만호 이상 주택을 공급한다는 계획도
내놓았습니다.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SH서울주택도시공사가 참여하는 공공건축으로
용적률을 500%까지 완화하고,
층수는 최대 50층까지 허용하는 내용입니다.

정비 예정구역과 해제구역도
재개발 활성화를 위해 포함시켜
2만호 이상 주택을 추가 공급한다는 구상입니다.

지난 5월 발표한
7만 호의 공급 예정 물량에 더해
이번에 발표된 신규 주택 공급물량 13만 호,
2021년과 2022년으로 앞당긴
사전 청약 확대분 6만호 등을 포함하면
정부가 밝힌 주택공급 물량은
총 26만호 수준입니다.

정부는 공급물량의 절반 이상은
생애 최초 주택구입자와
청년 신혼부부에게 공급해
주거 안정을 챙기겠다고 강조했고,
시장 교란 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뉴스 김진중입니다.

[영상편집- 김기민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