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서울뉴스 서주헌기자]

[앵커멘트]
네. 이렇게 서울권역에 대한
정부의 주택 공급 대책이 발표됐지만
노원구에서는 예상대로
반기지 않는 분위기입니다.
오승록 구청장은 직접 문재인 대통령에게
편지를 써 개발 방향을 바꿔달라고 요청했고
뿔이난 일부 주민들은 이번 주말 집회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서주헌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정부가 발표한 태릉골프장 택지 개발의 규모는
총 1만 호.

신규 택지 발굴 대상지 3만 3천호 중
1/3을 차지합니다.

정부는 개발에 따른 추가 대책들도 밝혔습니다.

태릉골프장 부지 내 절반은
공원과 도로, 학교 등으로 조성하는 계획입니다.

주민들이 가장 우려하는 교통난에 대해서는
상봉-마석 구간 경춘선 추가 투입과 화랑로와
북부간선도로 확장, 간선급행버스 체계 구축 등을
내놓았습니다.

홍남기ㅣ경제부총리
(신규 주택 입주민 뿐만아니라 지역주민도
교통편익이 늘어나도록 철도, 도로, 대중교통 등
광역교통개선대책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정부의 발표 이후 노원구도
이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태릉골프장 개발이 최선의 방법이라면
방향을 바꿔야 한다는 주장입니다.

세부적으로는 1만 세대의 고밀도 개발이 아닌
저밀도 개발로 추진하고 임대주택은
30%만 공급할 것과 전체 면적의 50%는
노원 구민을 위한 공원으로 만들 것.

또, 더 추가된 교통대책 마련과 육사 부지에
AI 산업단지 조성을 청와대에 요청했습니다.

오승록ㅣ노원구청장
(우리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닙니다.
그렇게 개발하는 것에 대해서는 반대하고요.
오히려 개발을 하되 저밀도 개발로
또한 그 아파트의 임대 비율은 30% 정도로...)

이날 노원구의회도
태릉골프장 개발에 대한 반대 결의문 발표를
계획했었지만 돌연 일정을 잠정 연기했습니다.

한 의원에 따르면 의원들 간의 의견 조율이
원활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오는 9일에는
주민들의 공동행동도 예정돼있습니다.

태릉골프장 개발에 반대해 온 주민들은
지난 주말 첫 집회를 가졌던 노원역 사거리에서
2차 집회를 가질 예정입니다.

서울뉴스 서주헌입니다.

(촬영/편집- 김기민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