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김대우기자]

[앵커멘트]
강서구의 한 주택가가
자동차 정비공장때문에 시끄럽습니다.
주택가 한복판에 정비공장이 들어설 예정인데,
주민들은 건강상 피해와 교통사고 등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김대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사내용]
여러 아파트 담장에 현수막이 내걸려 있습니다.

자동차 정비공장을 새로 짓는 것을
반대한다는 내용입니다.

이런 현수막이 동네 곳곳에 붙은 것은
주택가 한복판에 지어지고 있는 한 건물 때문.

지하 1층, 지상 8층 높이의 이 건물은
5층까지 자동차 정비업체에 임대할 예정입니다.

주민들은 크게 두 가지를 우려하고 있습니다.

자동차 정비공장이 들어서면
차량 도장작업 등을 하게 되는데,
이때 발암물질이 발생한다며
주민들이 심각한 피해를 입을 것이라는
주장입니다.

신성애 / 강서구 등촌동
(자동차 공업사가 들어오면
여기서는 판금 도장이라는 것을
무조건 해야 하거든요.
판금 도장에서는 발암물질이 발생해요.
그것을 계속 맡으면
그것으로 인해 병이 생깁니다.
그러면 저희로서는 그것을 반대할 수밖에 없죠.)

아이들의 교통사고에 대한 걱정도 큽니다.

자동차 정비공장으로 드나드는 차량 때문입니다.

건물이 지어지는 곳이 어린이 보호구역이고
주변에 초등학교와 어린이집 등이
많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이영희 / 강서구 등촌동
(아이들이 많이 왔다갔다 해요.
그러니까 그것도 위험하고
여기는 어린이 보호구역이라고 정해놓았는데
어떻게 정비공장이
1층부터 5층까지 들어오는 것인지...)

구의회에서는
구청 측이 건축허가를 내주는 과정에서
관련법을 위반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충현 / 강서구의원
(건축법 12조의 (건축)복합민원 일괄협의회
법령을 위반했고 행정절차법도 위반했습니다.
그래서 법령 위반이 확실하기 때문에
이것은 건축허가상 중대한 하자가 있다고
볼 수밖에 없습니다.)

강서구청 측은 해당 지역이 준공업지역이라
자동차 정비공장이 들어설 수 있으며,
무엇보다 건축허가 당시
법을 위반한 것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주민들이 걱정하는
건강상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도장작업을 하지 않는 정비업체가
해당 건물에 입주할 수 있도록
건축주를 설득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주민들은
자동차 정비공장 입주가 완전히 취소될 때까지
집회 등 반대 활동을 이어간다는 계획이어서,
자동차 정비공장을 둘러싼
구청과 주민간의 갈등이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김대우입니다.

(촬영/편집 - 김웅수 기자)

제보 : snews@tbroad.com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