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이재원기자]

[앵커멘트]
서울시가 오는 2022년까지
생활권 전역에 공공 무료 와이파이를 구축해
데이터프리 도시를 만듭니다.
이를 위해 시는 1천27억 원을 투입합니다.
이재원 기잡니다.

[기사내용]
국내 1인당 무선데이터 월평균 사용량은
2015년 3.4기가 바이트.
2019년 현재는 9.5기가 바이트로
매년 30% 이상 증가해 왔습니다.

하지만 일반 요금제 이용 시민의
올해 월평균 사용량은 2.7기가 바이트로
실제 사용량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에 서울시가 데이터프리도시를 선언했습니다.

오는 2022년까지 서울 전역에
무료 공공 와이파이를 설치한다는 계획입니다.

현재 서울시 자가통신망 기반의 생활권역 대비
와이파이 구축은 31%로
3년간 100%로 전면 확대할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총 4천237km에 이르는
이른바 모세혈관식 자가망을 구축합니다.

와이파이 커버리지 면적을 감안해
직경 100m 간격으로
‘ㄹ’자 모양으로 설치됩니다.

또 서울 곳곳에
사물인터넷 iot 기반의 센서를 부착해
빅데이터를 활용한
스마트시티를 표방하게 됩니다.

iot 기술을 활용해 공유주차는 물론
치매어르신과 아동을 실종 방지 등
서울형 스마트 정책을 펼치게 됩니다.

이원목 서울시청 스마트도시정책관
(더 이상 와이파이 난민과 같은 분들이
서울에서는 존재하지 않도록
모두가 함께 누릴 수 있는
데이터프리도시 서울을 이번 사업들을 통해서
추진해 가도록 하겠습니다.)

서울시는 이번 무료 와이파이 구축으로
1인당 월 5만 원, 시는 전체로는 연간 4조 원의
사용편익이 생길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재원입니다.

제보 : snews@tbroad.com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