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인천 이형구 기자]

[기사내용]

박인애 앵커)
환경부가 '붉은 수돗물' 관련 중간 조사를 발표한 뒤 인천시가 후속 조치에 나섰습니다.
체계적인 방류를 못해 사태가 길어졌다는 지적에 따라 배수지 방류량을 여섯 배 늘리기로 했습니다.
또 사태 발생 21일 만에 시민들에게 '수돗물 음용을 자제하라'는 문자를 발송했습니다.
이형구 기잡니다.

리포트)
서구 검단의 한 소화전.

굵은 물줄기가 도로로 쏟아져 나옵니다.

'붉은 수돗물' 사태를 불러온 이물질을 뽑아내기 위해 방류하고 있는 겁니다.

당연히 해야 할 조치지만, 환경부 조사결과 인천시 조치에 한계가 있던 걸로 드러났습니다.

인천은 상수관망의 높낮이를 표시한 종단면도가 없어 체계적인 방류를 못했다는 판단입니다.

[김영훈 /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
"관저부 등에 배수지점 확인이 종단면도가 없어서 확인이 어려웠고 따라서 소화전 위주로 방류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어서 사태 장기화에 기여한 것으로 판단됩니다."

인천시가 찾은 해법은 배수지 방류량을 늘리는 겁니다.

영종가압장 등 현장 점검에 나선 박남춘 인천시장은 1만 톤 수준이던 방류량을 6만 톤으로 늘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방류량 증가와 관벽의 물때 발생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 방류한다는 계획입니다.

[박남춘 / 인천시장]
"배수지 두 군데 안 쓰던 것을 열어서 4만 톤이라면서요. (왕길이 4만 톤입니다.) 여기도 하나 있고 그렇게 되면 6만 톤을 방류할 수 있다는 얘기를 해요. 그렇게 되면 (정상화) 속도가 빨라질 수 있다."

한편 인천시는 환경부 권고안을 담은 문자를 시민에게 발송했습니다.

시는 "수돗물에서 이물질이 나오거나 필터가 바로 변색되는 경우 마시는 것을 삼가기 바란다."며 "조속히 정상화 하겠다"고 전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형구입니다.

영상취재/편집 : 함정태

(2019년 6월 19일 방송분)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