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신청사건립추진 공론화위원회가 신청사 유치전이 과열되는 걸 막는다며 기초단체가 진행하는 대부분의 홍보활동을 금지시키자 곳곳에서 반발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특히 시청사를 빼앗길 위기에 놓인 중구청은 공개적으로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김민재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현재 대구시청 신청사 유치전에 뛰어든 기초단체는 중구와 달서구, 북구와 달성군 이렇게 4곳입니다.

각 지자체는 동성로와 옛 두류정수장 그리고 LH 홍보관 부지 등 후보지에서 잇따라 대규모 결의대회를 열고 홍보전을 이어갔습니다.

그런데 이런 유치전은 이제 다음 주 월요일 부터는 일절 하지 못하게 됩니다.

시청사 건립 절차의 콘트롤타워 역할을 할 공론화위원회가 이런 일체의 홍보활동을 할 경우 불이익을 주겠다고 했기 때문입니다.

INT) 김태일 /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원장 (지난 5일)

"(유치 경쟁이) 지나치게 과열 되어서 지역사회의 분열로까지 이르게 되면 아주 좋지 않습니다. 과열경쟁 유치행위에 대해서는 감점을 주자 이렇게 결정을 했습니다."

당장 시청사가 다른 곳으로 이전하는 걸 막아야 하는 중구의 입장에서는 발등에 불이 떨어졌습니다.

중구청은 공론화위원회의 이런 방침에 공개적으로 반기를 들었습니다.


INT) 류규하 / 중구청장

"페널티 부여라는 건 250만 대구시민 누구나 이 자리가 좋다고 결정했을 때 조금의 페널티 부여로 인해 장소가 결정되지 않으면 (말도 안 되고) 시민들의 알권리도 있습니다. 갑론을박해서 (시민들에게 정보를 줘야 합니다.)"


한 기초자치단체는 대부분의 홍보 활동이 불이익을 받는 대상이다 보니 아무것도 할 수 없다며 불만을 쏟아냈습니다.


int) 신청사 유치 지자체 관계자

"신청사건립 조례에 (홍보활동에 페널티를 주는) 그런 조항이 없습니다. (타 시도의 경우도) 홍보를 못하게 하는 그런 전례가 없습니다. 그건 국민들이 전체 화합해서 축제분위기에서 할 걸 귀를 다 막는다는 거죠.. "


또다른 기초단체는 홍보를 제한하는 건 시민들의 알권리를 침해한다며 불평했습니다.

하지만 대구시는 지난 2004년 지자체간 과열경쟁으로 인해 신청사 건립이 무산된 적 있다며 그 전철을 다시 밟지 않기 위해서라도 불이익 조항은 꼭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S/U) 김민재기자 / mjkim13@tbroad.com

"신청사 유치전에 뛰어든 기초단체간 과열경쟁을 막기 위해 정한 공론화위원회의 불이익 방침에 당장 다음 주 월요일부터 손발이 묶여 버린 지자체의 입장에서는 불만만 쌓여가고 있습니다. 티브로드뉴스 김민재입니다."


< 김민재 기자 / mjkim13@tbroad.com / 티브로드 보도본부 대구보도국 작성일: 2019-04-11 14:24:43 >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